글로벌경제신문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5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2조721억원, 영업이익 1996억원, 당기순이익 1952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 그리고 당기순이익은 각각 약 8.2%, 33.2%, 13.7% 감소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이익률이 감소했지만, 건조선가 하락 등 업계 현실을 감안하면 이번 1분기 실적은 상대적으로 선방했다는 평가다.

상선부문에서 건조선종의 간소화(LNG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 초대형컨테이너선) 및 시리즈호선의 연속건조 등을 통해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켰으며, 최근 드릴십 1척 매각도 이번 흑자에 기여했다고 대우조선해양은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 수주잔량과 인도가 지연됐던 드릴십들이 지속적으로 인도되고 있는 등 해양프로젝트의 불확실성이 하나씩 제거되면서 흑자기조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도 원가상승 등으로 결코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안정적인 영업활동, 생산성향상 등을 통해 흑자기조를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