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3(금)
center
아크메드라비,엑셀시오르,키르시(왼쪽부터) 제품/사진출처=신세계면세점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신세계면세점명동점이 K뷰티에 이어 K패션 성지로 비상한다. 개점 3주년을 맞이한 신세계 명동점은 이달 1일 K패션을 대거 앞세워 리뉴얼 오픈했다고 15일 밝혔다.

업계 최고 수준의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와 업계 최대 규모의 국내 화장품 브랜드로 K뷰티의 ‘성지’로 통하는 등 국내 대표 트렌드세터로 자리매김한 명동점이 다시 한번 차별화를 위해 이번엔 K스트리트 패션이라는 카드를 꺼낸 것이다.

한국면세협회 발표에 따르면, 올 1분기 시내 면세점의 패션 및 슈즈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0%p, 25%p상승했다. 이는 글로벌 럭셔리브랜드의 인기와 더불어 국내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들의 성장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국내 스트리트 패션은 주요 상품의 가격대가 100달러에서 300달러 수준으로 고객 접근성이 좋고,스트리트 패션만의 독특한 디자인이많은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는 것이다.

신세계면세점은 면세점입점을 통해 비약적인 성장을 이룬 피브레노와널디의 뒤를 이을 국내 브랜드를 발굴해 우수한 상품력의 K스트리트 패션을 세계에 알리고 새로운 고객층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먼저 팝업스토어에서만 만날 수 있었던 국내 스트리트 브랜드 아크메드라비(ACME DE LA VIE)와 널디 등이 정식 매장으로 새롭게 선보였다.

의류 브랜드 아크메드라비는 지난 3월 포털검색어 면세점 카테고리 탑 10 중 하나로 꼽힐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의류 잡화 브랜드 키르시(KIRSH)와앙트레브(ENTRE REVES), 슈즈 브랜드 엑셀시오르 등 신규 브랜드들도 새롭게 문을 열고 국•내외 고객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독특한디자인으로 인기몰이 중인 해외 스트리트 브랜드도 대거 입점한다.

미국 프리미엄 스트리트 브랜드 에드하디(ED HARDY)를 비롯해 태국의 독특한 색채 감각을 담은 메리미에스(MERIMIES), 스타일리시 스니커즈 브랜드 페이유에(FEIYUE), 샘에델만 등도 함께 문을 열었다.

특히 이들 대부분은 국내에최초의 오프라인 매장을여는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면세점은 글로벌 트렌드의 ‘메카’이자, 글로벌로 향하는 ‘관문’이다”며“MD개편을 통해 신세계면세점에서 전 세계 고객들이현재 가장 트렌디 한 K패션 브랜드와 제품들을 만날 수 있고,국내 신규 브랜드들이 신세계면세점을 통해 경쟁력을 갖고,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중추적 역할을 꾸준히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재승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