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3(금)
center
5일 서울 서초구 현대IT&E 본사에서 오창호(사진 오른쪽) 현대IT&E VR사업부문장이 박태진(사진 왼쪽) 관악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장과 함께 ‘청소년 진로체험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출처=현대백화점그룹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IT전문기업인 현대IT&E는 학생들의 진로직업 체험 및 지원을 위해 관악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와 ‘청소년 진로체험 활성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현대IT&E는 지난달 동작구 내 청소년 지원센터 3곳과도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대IT&E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관악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와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역 사회 청소년을 대상으로 VR(가상현실) 분야 진로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고, 올바른 직업관 확립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IT&E는 이번 협약에 따라 국내 최대 VR테마파크인 ‘VR스테이션’ 강남점에서 ▲가상현실(VR)에 대한 전문적인 교육 및 체험 ▲VR어트랙션 기기 사용법 교육 ▲현장 실습 제공 등 VR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콘텐츠를 현장에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IT&E 관계자는 “청소년들이 부담없이 VR콘텐츠를 체험하고 배움으로써 VR기술 및 콘텐츠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5G 시대를 맞아 가상현실(VR) 분야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지역 내 다양한 초·중·고등학생 지원 기관과의 협력해 VR 대중화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IT&E의 VR 스테이션은 국내 최대 규모의 VR테마파크로, 서울 강남역 신분당선에 위치하고 있다. 국내외 유명 VR 게임(어트랙션) ·VR 시네마·VR 툰 등 20여 종을 갖춘 미래형 복합 문화 공간으로, 가상기술(VR)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이재승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