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르노삼성자동차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지난해 6월 18일 1차 본교섭을 시작한 지 약 11개월 만에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르노삼성은 16일 "노사가 정회와 속개를 거듭하는 40시간이 넘는 마라톤 협상 끝에 16일 오전 6시 20분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임단협)에 잠정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노사 잠정합의 내용은 오는 21일 조합원 찬반 투표를 진행해 최종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노사간 잠정합의안에 따르면 우선 임금은 기본급을 유지하고 보상금 100만원을 지급, 중식대 보조금 3만5000원을 인상하기로 했다.

또 ▲생산격려금(PI) 50% ▲이익 배분제(PS) 426만원 ▲성과격려금 300만원 ▲임단협 타결 통한 물량 확보 격려금 100만원 ▲특별 격려금 100만원 ▲임단협 타결 격려금 50만원 등 성과급 총 976만원+50%를 지급하기로 했다.

인사 제도와 관련해서는 배치 전환 절차를 개선하도록 했다. 또한 ▲현장 근무 강도 완화 위한 직업훈련생 60명 충원 ▲주간조 중식시간 45분에서 60분으로 연장 ▲근골격계 질환 예방 위한 10억원 설비 투자 ▲근무 강도 개선 위원회 활성화 등을 통해 근무 강도를 개선하는 내용도 반영됐다.

한편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해 6월 본교섭을 시작한 이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면서 갈등이 고조됐다. 지난해 10월부터는 장기 파업이 이어졌고 지난달 말에는 부산공장 가동이 중단되기도 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