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3(수)
center
NH투자증권 분기별 실적(사진=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 자료)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올해 1분기 증권사들이 대체로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메리츠종금증권의 1분기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6.7% 증가한 1413억원을 기록했다.

직전 분기와 비교해도 23.8% 늘어난 수준이다. 같은 기간 매출도 2조828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6.4% 증가했다.

이 증권사는 지난해 1분기 사상 처음으로 당기순이익 1000억원을 돌파한 이후 연속 5분기 동안 1000억원대의 순이익을 올렸다.

올 1분기는 창립 이후 최대 규모의 순이익을 달성하며 신기록을 세웠다.

메리츠종금증권 한 관계자는 "기업금융 부문에서 인수금융·사모펀드·중소기업 신용공여 등 생산적 분야로 자본을 공급하며 투자처를 다각화했고 트레이딩·홀세일·리테일 등 전 사업부가 고르게 성장한 것이 이번 호실적의 원인"이라면서 "해외대체투자 등 신시장 개척과 함께 철저한 리스크 관리로 안정적 사업구조를 계속 유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의 1분기 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33.7% 늘어난 1716억원을 기록하며 좋은 성적을 냈다.

지난해 4분기 미뤄진 서울스퀘어 프로젝트파이낸싱(PF) 딜, 삼성SDS 타워 인수 등으로 IB부문 수익이 증가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하나금융투자도 1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9.2% 늘어난 623억원을 기록했다.

전 부문에서 고른 성장을 보였으나 특히 IB와 S&T 부문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투자증권의 1분기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44.5% 증가한 2186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3조18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7% 늘어났다. 영업이익 역시 2746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33% 증가했다.

김고은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NH투자증권 1분기 실적에 대해 "금리 하락, 글로벌 주요 지수 상승 등으로 Trading 손익이 크게 개선된 점이 이익 증가의 주요 원인"이라며 "IB부문 인수 자문/M&A 딜이 많아 관련 수수료 수익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기업 금융 체력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어 향후 안정적인 이익 체력이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