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5(금)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박정현 기자]


송종국 딸 송지아가 아빠를 똑닮은 몸놀림을 선보였다.

이 가운데 송종국 딸 송지아가 엄마 박잎선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이는 박잎선이 16일 깜짝 올린 사진 한 장에서 드러났다.

실제 박잎선은 키 170cm의 황금전신비율을 가져 당대 최고 미녀로 불리던 인물.

덕분에 딸 역시 그의 자체발광 미모를 찍어내듯 닮아갈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실제 송종국 딸 송지아는 날이 갈수록 엄마를 닮아가는 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중이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