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박정현 기자]


송종국 딸 송지아가 아빠를 똑닮은 몸놀림을 선보였다.

이 가운데 송종국 딸 송지아가 엄마 박잎선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이는 박잎선이 16일 깜짝 올린 사진 한 장에서 드러났다.

실제 박잎선은 키 170cm의 황금전신비율을 가져 당대 최고 미녀로 불리던 인물.

덕분에 딸 역시 그의 자체발광 미모를 찍어내듯 닮아갈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실제 송종국 딸 송지아는 날이 갈수록 엄마를 닮아가는 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중이다.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