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조달청은 입찰시에만 이용가능했던 'e-발주시스템'이 내년부터는 전면 개방돼 공공기관 자체 조달에 활용된다고 1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조달청은 이날 한국에너지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과학창의재단,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4개 공공기관과 'e-발주시스템' 이용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지금까지 조달청 입찰에서만 이용가능했던 e-발주시스템을 4개 공공기관에서도 자체조달에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4개 공공기관과의 협약은 내년 e-발주시스템의 전면 개방에 앞선 시범운영을 위한 조치로 조달청은 시스템 이용 전반에 관한 업무를 지원하면서 사례분석을 통해 향후 시스템 개선에 반영할 예정이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요기관들이 자체조달에 'e-발주시스템'을 이용하면 협상계약 전반에 걸친 작업이 전자적으로 처리돼 제안서제본, 교통비 등 조달기업의 입찰관련 비용 절감 및 편의성 향상이 기대된다고 조달청은 설명했다.

조달청은 시스템 전면 개방으로 연간 3만 5천여건이 e-발주시스템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를 통해 연간 약 1천400억원 정도의 비용이 절감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현호 조달청 신기술서비스국장은 "그동안 단순 계약대행에서 벗어나 벤처나라 구축·운영, 우수기업 해외수출 지원, 혁신조달시스템 구축 등 공공조달 선진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며 "모든 공공기관에서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제2의 e-발주시스템도 발굴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e-발주시스템'은 제안서를 받는 협상계약방식에서 예산산출, 제안 요청·제출, 평가 등 모든 계약업무를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시스템으로 계약담당자, 발주기관, 조달업체가 활용한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