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6.16(일)
center
‘챔피언스트로피' 타이틀 스폰서로 후원하는 조인식을 가진 후 정문국 사장(사진 가운데)이 MBC 황승욱 스포츠국장 및 박인비 선수와 조인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신한금융그룹의 새로운 가족이 된 오렌지라이프가 5년 연속 ‘챔피언스트로피’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한다.

후원 조인식은 20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오렌지라이프 정문국 대표이사 사장과 공동 주최사인 MBC의 황승욱 스포츠국장, 브라보앤뉴 장상진 대표, 대회 호스트 겸 홍보대사 박인비 프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올해 대회는 오는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개최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 24명이 참가해 우승컵과 상금 12억원을 놓고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이사 사장은 "챔피언스트로피가 매년 발전을 거듭해 이제는 선수들과 팬들이 함께 호흡하고 즐기는 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오렌지라이프가 한국 골프문화 발전에 이바지한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사장은 "올해 대회는 오렌지라이프가 신한금융그룹의 일원이 된 이후 처음 치르는 대회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며 "골프팬들의 큰 관심을 반영해 대회 상금을 증액한 만큼 한층 권위 있는 대회로 발전∙진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