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16(월)
center
전남도청 전경.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전남도는 과거 지역경제의 한 획을 그었던 농공단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올해부터 전남테크노파크(원장 유동국)와 대학이 공동으로 '산학연계 농공단지 연구개발' 지원사업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지역 농공단지는 총 68개소가 있으며 이는 전체 산단의 64.8%를 차지해 전국 평균(39.1%)보다 높은 비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농공단지에 입주한 1천323개 기업을 살펴보면 기술경쟁력이나 사업화 역량이 낮아 매출과 생산성 등에서 크게 뒤떨어져 있다.

이에 따라 전남도가 전남테크노파크와 전문가 자문을 통해 '산학연계 농공단지 연구개발'지원 사업을 본격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도는 대학 인력과 기술,장비 등 인프라를 활용해 연구인력 확보가 어려운 농공단지 중소기업 9개사에 도비 1억 원 내외의 연구개발비를 지원, 상용화와 응용기술 개발을 도와 기업 역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른 고용 확대도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연구개발에만 멈추지 않고 기업과 기술 사업화 전문가 1대1매칭으로 기술개발 결과물에 대한 비즈니스 모델(BM)을 개발해 사업화도 지원하며 연구개발 성과 공유와 확산을 위해 기술교류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외부 전문기관 연구용역을 통한 연구개발 분석으로 2020년 사업지침에 반영할 계획이다.

지원을 바라는 기업은 전남지역 대학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6월 11일부터 17일까지 영암 대불산단에 소재한 전남테크노파크 조선산업지원센터에 직접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전남도 와 전남테크노파크 홈페이지, 시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