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6.16(일)
center
전남도청.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전남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계속 확산됨에 따라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서만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치사율이 100%에 이르지만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는다. 질병이 발생하면 국내 양돈산업에 위기를 가져올 수 있으며 세계적으로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살처분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전남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을 위해 이날 무안국제공항에서 시군, 농협전남지역본부, 방역본부, 한돈협회와 민관 합동으로 해외 불법 축산물 반입 금지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협조 대국민 홍보 캠페인을 펼쳤다. 또 기차역, 터미널과 마을 입구에는 현수막 253개를 설치하고 무안국제공항 등에서 홍보 캠페인을 계속 실시할 계획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외국인 근로자가 있는 양돈장 57곳은 도 공무원전담제를 운영하고 이와는 별도로 716호 모든 양돈농가에 시군 공무원 전담제를 운영해 매일 전화예찰과 매주1회 현장 방문 방역실태 점검에 나선다.

남은 음식물 급여 35호 가운데 27호를 배합사료 급여로 전환토록 했다. 생계형인 나머지 8농가는 매일 전화예찰과 매월 1회 이상 현장 방문을 통해 남은 음식물을 80℃ 열에 30분 이상 익혀서 먹이는지 소독은 잘하는지 확인하는 등 특별관리 하고 배합사료 급여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이용보 전남도 동물방역과장은 "해외여행 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여행을 자제하고 여행국에서 축산물을 휴대해 국내에 반입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며 "특히 양돈농가는 외국인 방역관리를 철저히 하고 매일 임상관찰을 하는 한편 의심축 발견 시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최근 중국 134건, 몽골 11건, 베트남 2천332건, 캄보디아 7건 등이 발생했다. 국내 반입 중국산 휴대 축산물에서 유전자가 18건이 검출됐으며, 무안공항에서도 1건이 검출됐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