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5(일)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조진래 전 국회의원이 경남 함안군 법수면에 소재한 친형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남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25일 오전 8시 5분께 조 전 의원이 형 자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보좌관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조 전 의원의 보좌관은 조 전 의원을 지난 24일 오후 함안에 소재한 형 집에 차로 내려주고 이날 아침 다시 태우러오라고 해서 가보니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조 전 의원이 이 집 사랑채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 집은 조 전 의원의 본가로 부모님은 돌아가시고 친형이 물려받아서 거주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조 전 의원의 시신은 인근 청아병원에 안치 중이다.

한편 조 전 의원은 변호사 출신으로 18대 국회의원(함안·의령·합천)을 지냈고 홍준표 전 경남지사 시절 경남도 정무부지사를 지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