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6.27(목)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미 국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4일 관영 매체를 통해 "미국이 지금의 계산법을 접고 새로운 계산법을 가지고 나오지 않는 이상 조미 대화는 재개될 수 없으며 핵 문제 해결 전망도 그만큼 요원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이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의 논평 요청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과의 협상에 열려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국무부 측은 "트럼프 대통령은 제1차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합의한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이루려는 의지가 확실하다"고 덧붙였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위한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전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