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19(월)

3년간 야외조사 및 사육 통해 생활사 연구

center
사진= 삼림청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박정현 기자]
나비 중에서도 아름답기로 소문난 오색나비들의 생활사를 손쉽게 찾아볼 수 있게 됐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Life Cycles of Korean Apaturine Butterflies”(한국산 오색나비류 생활사)를 발간했다고 25일 밝혔다.

오색나비아과는 네발나비과(다리가 4개뿐인 나비류)에 속해 있으며, 한국에는 11종이 알려져 있다. 이들 오색나비류는 매우 다양한 색채를 가진 것으로 유명하고 일부 종들은 곤충애호가 사이에서 인기가 높고, 외국에서도 Emperor(황제)라는 단어가 붙을 정도로 그 화려함과 희귀성을 가진 나비류이다.

그러나 이들의 정확한 생활사, 즉 알에서부터 어른벌레까지 자라는 성장 과정은 많이 알려져 있지 않다. 그 이유는 몇몇 종들은 관찰이 쉽지 않을 뿐 더러 암컷들은 주로 나무 꼭대기에서 활동하고 먹이 식물이 잘 알려져 있지 않아 채집이나 사육이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국립수목원은 3년간의 야외조사와 사육을 통해 생활사 연구를 수행하였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한국산 오색나비류 생활사’를 발간하였다.

책임운영기관 국립수목원 이유미 원장은“다년 간의 노력으로 밝혀진 오색나비류의 생활사 정보들은 현재까지 공백으로 비어있던 부분을 채움과 동시에 오색나비들의 분류와 곤충자원으로써 활용되는데 중요한 기초자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정현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