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6.27(목)
center
신한카드가 가맹점 매출 관리 시스템을 운영하는 한국신용데이터(KCD)와 함께 '소상공인 마케팅 관리 서비스'를 위한 전략적 제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은 김효정 신한카드 빅데이터사업본부 상무(오른쪽), 김동호 KCD 대표(왼쪽)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22일 개최됐다. (사진=신한카드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신한카드가 가맹점 매출 관리 시스템을 운영하는 한국신용데이터(이하 KCD)와 ‘소상공인 마케팅 관리서비스’ 개발 및 운영과 관련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김효정 신한카드 빅데이터사업본부 상무와 김동호 KCD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지난 22일 제휴조인식을 열었다.

양사는 마이데이터 정부 지원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이번 MOU를 체결하게 됐다.

신한카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마이데이터 사업 성공 사례 발굴을 목적으로 지난 2월 공모한 ‘개인 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모델 발굴 및 활용’에 응모해 과제로 선정된 바 있다.

양사는 먼저 마이데이터 사업 추진 목적으로 양사 데이터베이스 교류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고객 동의 하에 가맹점 거래 정보를 제공하고 KCD는 가맹점 매출 정보와 품목 정보 등을 제공하게 된다.

또 가맹점 매출 관리 서비스 관련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고, 이후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대 고객 및 가맹점 마케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전산 개발 등을 거쳐 3분기 중에 소상공인 가맹점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MOU는 마이데이터 정부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첫 걸음이라는 데에 의의가 있다”며 “KCD의 플랫폼과 신한카드의 데이터 활용 능력을 결합해 소상공인 마케팅 관리 서비스를 개발하는 MOU인 만큼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소상공인 협업과 상생의 성공 사례를 만드는 것은 물론 가맹점 품목 정보를 활용해 현재 진행중인 초개인화 마케팅 시스템의 완벽한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