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6.27(목)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국토교통부가 오는 7월 12일까지 전국 건설현장의 집중호우 대비 수해 방지 대책 등을 일제 점검한다고 24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방국토관리청, 한국도로공사 등 산하기관 담당자와 기술지원을 위한 민간전문가를 포함한 총 15개반 600명의 점검인력이 투입할 계획이며, 이중 119곳(20%)은 불시점검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대상은 집중호우에 취약한 터파기·절개지, 흙 쌓기 공사가 진행 중이거나, 지하굴착공사, 하천제방공사, 건축물 공사 등 전국 도로·철도·공항·아파트·건축물 등 595개 현장이다.

또한 국토부는 일제 점검과 함께 건설현장 추락사고 방지대책,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강화 대책 등 건설현장 이행력 강화 조치도 병행해 실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안전관리가 미흡하거나 위법행위가 적발된 건설현장은 작년부터 이어온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공사중지, 영업정지, 벌점・과태료 부과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히 조치 될 예정이며 안전한 작업환경을 만드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