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23(월)
center
9일 홍콩 시내에서 열린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집회 행렬. 홍콩의 야당과 시민단체는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이 통과된다면 중국 정부가 반체제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할 수 있다며 반대하고 나섰다. 일부 보도에 따르면 이날 시위에 참여한 시민은 약 100만명에 이른다. (사진 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가 격화되고 있다고 홍콩 현지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0일 보도했다.

홍콩 시민들은 9일 오전 3시 빅토리아공원에서 시작해 코즈웨이베이 거리, 완차이를 지나 애드미럴티의 홍콩 정부청사와 의회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인원은 주최 측 추산 103만명, 경찰 추산 24만명에 달한다.

최근 몇 주 동안 홍콩에서는 행정 수반 캐리 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을 추진하며 긴장이 고조됐다. 그의 '범죄인 인도 법안'은 홍콩으로 숨어든 범죄인을 중국 본토는 물론 대만, 마카오 등의 요구에 따라 인도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정부는 오는 12일 법안을 의회에 부치고 이달 내 법안을 최종 통과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자정이 넘어가며 홍콩섬 곳곳에서 시위대와 경찰의 무력 충돌이 벌어지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오전 1시께에는 홍콩섬의 중심부인 하코트 로드(Harcourt Road)에서 경찰이 본격적인 해산 작업을 시작하며 약 100여명의 시위대과 충돌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위대가 주차장 문과 일부 재화들을 의도적으로 부수고 있다"며 "폭력 시위에 무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