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23(월)
center
사진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4조5000억원대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 범행의 '윗선'으로 평가받는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태스크포스) 사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오전 정 사장을 불러 조사 중이다. 정 사장은 이날 취재진의 포토라인을 피해 오전 9시 이전에 검찰에 출석했다.

정 사장은 삼성 미래전략실(미전실)의 후신이라 평가받는 사업지원 TF의 수장이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과정을 숨기기 위한 조직적인 증거인멸 범행의 윗선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미 증거인멸 및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삼성전자, 바이오로직스와 자회사 바이오에피스 임직원 8명을 구속한 바 있다. 특히 증거인멸 범행이 지시·보고 체계에 따라 이뤄졌다고 보고 삼성전자 부사장급 임원 3명을 구속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수사를 통해 지난해 5월5일 삼성전자 서초 사옥에서 김태한 바이오로직스 대표와 삼성 고위 임원들이 함께 회의를 열고 검찰 수사에 대비해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을 논의한 정황을 확인했다.

이 회의가 이뤄진 이후 직원이 노트북 등을 공장 내 사무실 바닥에 숨기거나 직원 노트북 및 휴대전화에서 이 부회장을 뜻하는 'JY' 또는 '합병', '미전실', 지분매입 관련 프로젝트명인 '오로라' 등의 단어가 삭제되는 등 구체적인 혐의점을 포착한 것이다.

'오로라' 등 그룹 최고급 임원들만이 알 수 있는 키워드가 실무진에서 삭제된 데는 윗선의 지시 없이 불가능하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특히 정 사장이 이 같은 증거인멸 범행의 정점에 있다고 보고,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법조계에서는 정 사장 소환 조사가 현실화된 만큼 증거인멸 범행의 배경이 된 '본류' 분식회계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에 대한 직접 조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삼성 측에서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적극 반박에 나선 모양새다. 삼성 측은 전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해 5월5일 회의에 대해 '경영 현안을 논의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증거 인멸이나 회계 이슈를 논의한 회의가 전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이재승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