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17(화)
center
중고나라, 중고차직영매장 1호점/사진출처=중고나라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2100만 회원이 이용하는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가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자동차 매매단지 오토허브에 중고차 직영매장 1호점을 11일 오픈 했다고 밝혔다.

중고나라 중고차 직영매장 1호점은 중고나라가 오프라인에서 첫번째로 선보인 자동차 매장이다. 수입차와 국산차, 경차부터 SUV까지 40여대의 믿을 수 있는 중고차를 둘러볼 수 있는 전시장과 가족 단위 고객이 편안하게 다과를 즐기며 상담 받을 수 있는 공간을 갖췄다.

중고나라는 10년 이상 경력을 보유한 인증 딜러를 직영매장 전면에 배치해 상담 고객에게 최적화된 중고차 추천은 물론, 차량관리 및 폐차, 금융 상품 등 입체적인 자동차 컨설팅을 제공한다.

중고나라는 2017년 경력심사, 심층면접, 현장실사 등 자체 개발한 5단계 검증 프로그램 ‘J5(justice 5)’를 통과한 인증 딜러들을 선발해 '중고나라 인증 중고차 딜러'와 '내차팔기' 서비스를 론칭하며 자동차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내차팔기 서비스는 최단 2시간 내에 비교 견적을 받아볼 수 있는 빠른 속도를 강점으로 내세워 지난 5월 기준, 론칭 1년 9개월 만에 누적 등록 4만87대를 기록했다. 이는 하루 평균 64대가 이용한 것으로, 국내 1위 중고차 기업의 동일 서비스 36대보다 두 배 가량 많은 실적이다.

중고나라는 플랫폼 중심축이 네이버 카페에서 독자적인 모바일 앱으로 이동하는 흐름에 맞춰 중고나라 앱 내에 중고차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부터는 소유 중인 자동차를 중고나라 앱에 등록하면 차량 주기에 맞춰 금융 정보와 중고차 트렌드를 제공하는 ‘내 차고’ 서비스도 시작했다.

중고나라는 편의성이 우수한 앱과 중고거래 빅데이터가 축적된 네이버 카페를 연동시켜 모바일 앱 거래액을 빠르게 늘리고 있다. 중고나라 앱 거래액은 출시 첫 해 2016년 881억원에 이어 2018년 3421억원을 달성하는 등 2년 동안 4배 가까이 성장했다. 중고나라 네이버 카페 거래액은 지난해 2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중고나라 플랫폼에는 1초당 3개, 하루 23만개의 신규 상품이 등록된다.

중고나라 장경선 자동차사업팀장은 “단일규모 국내 최대 중고차 매매단지 용인 오토허브와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의 상승 효과가 기대된다”며, “중고차를 사러 오는 것이 아닌, 자동차를 즐기러 온다는 느낌을 고객에게 선사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승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