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16(월)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8월부터 뇌혈관질환 관련 14개 항목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 기준이 종전보다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의 일환으로 뇌혈관질환 등 14개 항목의 보험기준을 8월부터 확대하는 내용의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고시' 개정안을 오는 13일부터 19일까지 행정예고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보험기준이 확대되는 항목은 뇌졸중과 뇌동맥류 등 14개 뇌혈관질환 치료재료다. 우선 증상발생 8시간 이내에서만 급여가 인정됐던 급성 허혈 뇌졸중에서 혈전제거술의 경우 앞으로 8~24시간 이내 환자도 영상학적 뇌경색 크기가 5분의 1 이하로 확인되는 등 세부조건을 충족하면 급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뇌동맥류에서 코일이 빠지지 않게 막아주는 스텐트는 모혈관 구경 기준을 충족해야 급여가 인정됐으나 앞으론 해당 기준을 삭제하고 필요한 경우 모두 건강보험 지원이 이뤄진다.

또한 급성 뇌졸중 환자가 혈전제거술 시행한 이후에도 막힐 가능성이 높은 경우 기존에는 동맥스텐트 삽입술을 건강보험으로 받을 수 없었지만 혈전제거술을 시행한 이후 혈관 협착이 70% 이상 남아 폐색 가능성이 높은 경우에도 급여 혜택이 주어진다.

소음상황에서 말소리 이해도를 측정하는 소음환경하 어음인지력 검사와 귀에 들어간 이물이 극히 복잡할 경우 제거술은 급여 적용 횟수 제한이 사라진다. 또 그동안 1회만 급여가 적용됐던 골다공증 약제효과 판정을 위한 골표지자 검사는 연 2회까지 확대한다.

손영래 복지부 예비급여과장은 "뇌혈관질환 등 관련 분야에서 종전까지는 충분한 진료가 되지 않았거나 비급여로 인해 환자의 의료비 부담이 있었던 부분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의료인은 적정 진료 및 자율적 진료권이 보장되고 환자는 치료 만족도 향상 및 본인부담이 경감돼 국민 건강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은 2017년부터 2022년까지 400여개 건강보험 항목의 보험기준을 개선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해까지 174개 항목을 검토해 88개 항목 기준을 개선했으며 올해 상반기에 14개 항목 기준을 확대하고 하반기에는 암환자 진단·방사선치료 등 관련 관련 기준비급여(건강보험 급여항목이지만 기준 초과시 비급여)를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