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16(월)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 간, 또는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주민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공동으로 제공하는 '공간통합·시설공유형 협업사업 공모'를 실시해 7개 자치단체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주민들이 행정서비스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에서 추진됐다. 두 개 이상의 자치단체나 기관이 공공시설을 공유해 경계지역 등 서비스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서비스 제공 지역과 대상을 확대하는 사업을 공모했다.

최종 선정된 지자체는 경남 함안군, 경기 파주시, 전남 함평군, 강원도, 충북 진천군, 전북 순창군, 경기 안양시다.

경남 함안군은 복지회관을 리모델링해 함안-창원 경계지역 주민을 위한 장난감·도서 대여서비스와 영유아 교육·놀이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을 내놓았다.

경기 파주시는 고양시·양주시와 경계 지하구간의 제설 사각지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자동염수분사장치와 모니터링시스템을 공동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또 경기 안양시는 체육시설 부족문제를 해소하는 차원에서 육군 수도군단 장병들과 함께 체육시설을 공유하기로 했다.

충북 진천군은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 협업해 진천·음성군 청소년을 위한 두드림센터를 설립하고 직업체험·취업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강원도는 영동지방 청소년 지원기관이 부족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위기청소년들을 직접 찾아가는 이동형 지원버스를 공동 운영한다.

전남 함평군은 교육청·교육지원청과 함께 폐교를 교육문화복지센터로 리모델링해 설립하고 유아·청소년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전북 순창군은 구례·곡성·담양군과 함께 4개 지역 고령층의 건강 수요 대응을 위해 건강장수센터를 설립하고, 전남대·서울대 연구소와 함께 교육·의료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한다.

행안부는 이들 지자체 사업에 총 20억원을 일부 지원한다. 실제로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가 나타나는지 관리 차원에서 전문가 자문 및 현장방문도 이뤄진다. 향후 다른 지자체가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자치단체 간 협업모델로 확산해나갈 예정이다.

이재영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국민을 행정관할에 맞추던 과거의 방식에서 벗어나 국민의 필요에 맞춰 서비스를 제공하는 협업의 패러다임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