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3(금)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키움증권이 오프라인으로만 거래 가능했던 독일, 영국, 인도네시아의 온라인 매매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국가들은 기존 전화주문을 통해서만 거래가 가능했지만 지난 4월부터 키움증권의 홈트레이딩시스템(HTS) 통해 거래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해외주식 온라인 거래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키움증권 비대면 계좌개설 앱을 통해 계좌를 개설한 후 새로 출시된 해외주식 차세대 HTS ‘영웅문 글로벌’을 설치하면 된다.

현재 키움증권에서 거래 가능한 국가는 총 9개로 미국, 중국, 홍콩, 일본, 독일, 영국, 인도네시아 등 7개 국가는 온라인 거래가 가능하다. 프랑스, 이탈리아 2개국은 오프라인으로만 거래가 가능하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최근 해외주식 직구 열풍이 불어 미국, 유럽 국가 같은 선진국뿐만 아니라 비교적 변동성이 큰 신흥국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다"며 "고객의 해외투자 기회 제공 확대를 위해 거래가능 국가를 점차 늘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