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24(수)
center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중국 정부는 인터넷을 정화하기 위한 단속을 본격적으로 개시해 국내외 '불온' 뉴스사이트를 폐쇄하거나 차단하고 있다고 신화망(新華網)과 영자지 차이나 데일리, 미국의 소리(VOA)가 13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인터넷 정화 작전' 일환으로 일부 유력 외국 매체의 웹사이트를 차단하고 중국 내 소셜 미디어의 계정을 폐쇄하는 조치를 연달아 시행하고 있다.

이번 인터넷 뉴스 단속에는 사이버 부문을 관장하는 국가 인터넷 안전정보화(網絡安全信息化) 판공실, 공업신식(정보)화부, 공안부, 시장감독총국이 합동으로 참여했다.

지난달 '교정(整治) 공작'이라는 이름하에 시작한 인터넷 탄압 조치는 올해 연말까지 계속된다고 한다.

중국 당국은 구체적으로 인터넷상 '불법적이고 범법적인 행위', 사이버 안전대책 의무 위반, 개인정보의 절취 등을 구실로 해당 웹사이트의 명단을 공표하거나 폐쇄, 삭제, 차단 등 제재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미 중국에선 주말 이래 워싱턴 포스트와 영국 가디언 등 복수의 해외 매체 사이트가 접속 불능 상태에 있다.

우리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사이트도 줄줄이 차단됐다. 10일에는 중국 금융뉴스 사이트 화이가견문(華爾街見聞 wallstreetcn.com)이 인터넷 안전법(網絡安全法) 위반 혐의로 폐쇄 조치됐다.

화의가견문 측은 성명을 통해 중국 당국의 '교정' 처분으로 사이트와 앱이 삭제됐다고 확인했다.

또한 소셜 미디어상에 정치적으로 민감한 문제를 올리거나 중국에 부정적인 금융뉴스를 다룬 계정도 차례로 봉쇄되고 있다.

상하이 인터넷 안전정보화 판공실은 12일 중국 최대 검색엔진 바이두(百度)의 상하이 지사 책임자를 불러 포르노물과 선정적인 표제를 포함하는 비윤리적인 광고의 노출에 대해 경고했다고 밝혔다.

판공실은 바이두에 관련 시정 방안을 강구하도록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중국 당국은 작년 11월에도 소셜 미디어 뉴스계정 9800건을 삭제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전부터 갖가지 형태로 인터넷 뉴스 검열을 해온 중국 정부는 올해 톈안먼(天安門) 유혈사태 발생 30주년, 공산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이하고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는 등 정치적, 경제적으로 민감한 상황이 전개되면서 단속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이승원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