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4(화)
center
사진=대한축구협회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한국 축구가 배출한 최고 스타 박지성이 20세(U-20) 이하 축구대표팀의 우승 도전 경기를 현장에서 지켜본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지난 14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박지성이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을 참관한다고 밝혔다.

결승전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다. FIFA가 공개한 초청자 명단은 페르난도 쿠토, 아벨 사비에르(포르투갈), 베베투(브라질), 이고르 벨라노프(우크라이나), 박지성 등 총 5명이다.

center
사진=대한축구협회


박지성과 벨라노프를 제외한 3명은 모두 이 대회에서 우승을 경험했다. 한국과 우크라이나를 대표하는 박지성과 벨라노프는 후배들의 선전 덕분에 이번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U-20 대표팀 중 어린 시절 박지성을 보고 꿈을 키운 선수들이 대다수다.

특히 이강인은 어린 시절 박지성과 CF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강인은 한 인터뷰에서 가장 선호하는 국내 선수로 박지성을 꼽기도 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