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15(일)
center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이 12일 오전 대우조선해양 노조와 면담하기 위해 옥포조선소 인근 호텔을 찾았다. 실사단은 노조의 대화 거부로 이날 역시 실사를 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려야 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한국조선해양이 노조 반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우조선해양 현장 실사를 미루고 시급한 과정인 기업결합심사에 주력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은 대우조선 옥포조선소 현장 실사가 노조의 저지로 거듭 실패하자 현장 실사를 무리하게 진행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한국조선과 산업은행은 문서를 통한 실사를 진행한 상태로, 현장을 방문해 문서와 실제 현장에 있는 시설 등이 일치하는지 파악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 노조가 강하게 반발하면서 옥포조선소 현장 실사는 두차례 무산됐다. 이에 한국조선은 우선 국내외 기업결합심사에 집중하고 현장 실사는 심사 이후에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조선이 기업결합 심사를 받아야 할 국가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유럽연합(EU), 일본, 중국중국 등 약 10개국이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매출을 올린 국가들에서 심사를 진행하는 것인데, 한국조선이 대우조선을 인수하면 독과점 문제가 없을지 등을 살피게 된다.

우선 한국조선은 다음달 공정거래위원회에 결합신고서를 제출하고 심사를 받아야하는 10여개 국가 당국에 신고할 계획이다. 특히 EU와는 심사를 위해 지난 4월부터 실무접촉을 이어오고 있다.

한국조선은 심사 통과를 낙관하면서 올해 말 심사를 마무리 한다는 목표를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체 선박 수주가 아닌 LNG 운반선 시장을 높고 보면 독과점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는 의견이 있어 긍정적인 것만은 아니다. 현재 전세계 LNG 운반선 시장은 현대중공업그룹, 대우조선, 삼성중공업이 장악하고 있는 상황이며, 이중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은 6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반대로 선박을 발주하는 선주가 우위를 점하는 조선업의 특성으로 인해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 등 선박을 수주하는 기업의 독과점은 일반 기업결합과는 상황이 달라 심사를 통과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한국조선해양이 국내외 기업결합심사를 통과하게 되면 산업은행은 보유 중인 대우조선해양 지분 전량을 출자하고 대신 한국조선해양의 주식을 취득하면서 2대주주가 된다.

모든 과정이 마무리되면 한국조선해양은 대우조선해양과 함께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4개 조선사들을 자회사로 두게 된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