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8.04(화)
center
U-20 폴란드 월드컵에서 에콰도르를 이기고 결승전 진출한 한국대표팀이 환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류원근 기자]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우승에 도전하고 있는 U-20(20세 이하)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이강인(발렌시아)과 오세훈(아산무궁화)이 투톱으로 낙점됐다.

정정용 감독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 두 선수를 최전방에 배치한 3-5-2 전술을 들고 나왔다.

최준(연세대)-조영욱(FC서울)-김세윤(대전)-황태현(안산)이 2선을 형성하고, 김정민(FC리퍼링)이 중원을 맡는다. 수비는 이재익(강원)-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이지솔(대전)로 채워졌다. '수퍼 세이브' 이광연(강원)이 골문을 지킨다.

대 우크라이나전에서 한국 대표팀이 우승하면 한국 남자 축구는 '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우승'이란 대기록과 함께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최초의 우승'이란 기록도 함께 세운다. 지난 1981년 호주대회와 1999년 나이지리아대회에서 카타르와 일본이 결승에 진출했지만 각각 서독과 스페인에 패해 준우승에 그쳤다.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