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3(목)
[글로벌경제신문 류원근 기자]
U-20 한국 대표팀이 결승전 전반 4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기록하며 1-0으로 앞섰다.

한국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대회 결승전에서 전반 5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김세윤(대전)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하던 중 상대 수비의 발에 걸려 넘어졌는데 이를 목격하지 못한 주심은 VAR을 직접 확인한 뒤 한국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성공시킨 이강인은 이 대회 결승전에서 골을 넣은 최초의 아시아인이 됐다.

center
이강인(오른쪽)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 전반 2분께 김세윤이 얻어낸 PK를 선제골로 성공시키고 있다./사진=뉴시스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