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14(목)
center
LG생활건강 ,펌핑치약/사진출처=LG생활건강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톡톡 눌러 쓰는 펌프타입으로 독자 개발한 ‘펌핑(PUMPING)치약’이 출시 6년 만에 국내·외에서 2500만개(이하 누적) 이상 판매되면서 치약업계 ‘인싸템’으로주목받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최근 오랄케어 모델로 ‘대세 배우’박서준을발탁하면서 올 연말까지펌핑(PUMPING)치약3000만개 판매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지난 2013년 7월 펌핑(PUMPINGTM)치약 3종(스피아민트향·허브향·시트러스향)을 출시한 이후 지난(6월) 11일까지 2500여만개를 판매했다. 1분에 8개씩 팔린 셈이다. 특히 지난해 7월 1500여만개를 돌파한 이후 1년 만에 1000만개 이상 팔리면서 ‘스테디셀러’ 반열에 올랐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펌핑(PUMPING)치약은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과 홍콩, 일본 등에 잇따라 출시하면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안에 3000만개 판매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펌핑(PUMPING)치약은 튜브형치약이 지배하고 있는 국내 치약시장에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튜브형 치약은 쥐어 짜서 써야 하는데다 뚜껑에 치약이 묻고 뚜껑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빈번하다.LG생활건강은 이 같은 튜브형치약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디스펜서(Dispenser) 방식을 적용한 펌핑(PUMPING)치약을 개발했다.

LG생활건강의 펌핑(PUMPING)치약은 톡톡 가볍게 눌러 쓰는 ‘편리한 사용성’과 작지만 확실한 ‘양치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특히 물을 묻히지 않고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젤 타입의 제형은 치아 구석구석 빠르게 성분을 전달해 양치 후 상쾌함을 배가시킨다.

여기에 원뿔 형태로 디자인된 일체형 용기는 뚜껑이 없어질 걱정이 없는데다 별도의 꽂이 없이 욕실 한 켠에 세워놓을 수 있어 보관도 용이하다.

LG생활건강은 페리오와 죽염뿐만 아니라 히말라야 핑크솔트, 프로폴리스 등 다양한 제품군에적용하며‘펌핑(PUMPINGTM)치약’ 브랜드를 확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주류업체인 하이트진로와 협업한 ‘참이슬펌핑(PUMPINGTM)치약’을 선보여 소비자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했다.

LG생활건강은 오랄케어 전체 브랜드 모델로 활동하는 박서준을 통해 펌핑(PUMPINGTM)치약 마케팅도전개할 예정이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펌핑(PUMPING)치약은‘치약=튜브’라는 고정관념을 깬 디자인 혁신 브랜드”라면서 “펌프 타입 치약의 대중화에 성공하면서 국내 치약 시장 점유율 1위를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승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