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15(일)
center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5월 취업자 수는 2732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25만9000명(1.0%) 증가했다./사진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실업자 수가 사상 최대를 기록한 가운데 1년 이상 직장을 구하지 못한 장기실업자 수가 약 16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정부 일자리 사업의 효과와 눈높이를 낮춘 20대 취업의 영향 탓으로 풀이된다.

16일 통계청의 구직기간별 실업자 통계에 따르면 올해 5월 12개월 이상 실업자는 1년 전보다 1만4000명 줄어든 4000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같은 달 대비 감소 폭은 2003년 9월(1만6000명) 이후 15년 8개월 만에 가장 컸다. 12개월 이상 실업자 수도 2016년 2월 4000명으로 집계된 이래 3년 3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6개월 이상 실업자 수는 전년 동월보다 2만6000명 감소한 10만9000명이었다. 2016년 5월(10만3000명) 이후 3년 만에 가장 적었다.

반면 3개월 미만 단기실업자 수는 62만8000명으로, 1년 새 9만2000명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실업자 규모(114만5000명)가 같은 기준으로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래 5월 중에서는 최대치를 보인 가운데 구직기간별로 장·단기실업자가 상이한 흐름을 보인 셈이다. 장기실업자 수 감소는 실업자 등을 대상으로 한 공공일자리 확대 영향으로 풀이되고 있다.

정부는 올해 3월부터 5월 말까지 전북 군산과 전남 목포·영암·해남, 울산 동구, 경남 창원·진해·통영·거제·고성 등 고용·산업 위기 지역에서 일자리 9900여개 창출을 목표로 희망근로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지난해 공장 폐쇄와 업황 부진 등으로 발생한 장기실직자가 한시적으로나마 일자리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학 졸업 전후로 구직활동을 해 장기실업자의 상당 비율을 차지하는 20대가 경기 둔화와 구직난 속에 눈높이를 낮춰 일자리를 찾았을 가능성도 있다. 같은 달 20대 고용률은 지난달 58.1%로, 7개월 만에 다시 58%대로 올라섰다.

통계청 관계자는 "마이크로데이터를 보면 1년 이상 장기실업자 가운데서도 20대의 숫자가 크게 줄었고 60대 이상은 미미한 변동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재승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