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24(수)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행정안전부는 지방의 인구유출을 막고 청년이 살고 싶은 지역으로 만들기 위해 '청년공동체 활성화 사업'에 참여할 청년 100여 명과 멘토 20여 명을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이 사업은 마을기업·협동조합을 설립하거나 지역특화형 창업 등을 통해 청년들 지역 분야별 전문가와의 멘토링과 지역 내 구성원들과의 소통기회를 마련해주는 등 지역정착기반을 조성해주는 사업이다.

지난 2017년 '청년희망뿌리단' 시범사업을 거쳐 지난해 현재 본 사업으로 변화했다. 인구가 줄고 고용위기 지역으로 거론되는 울산·정읍·여수 등 21개 지역에서 청년 107명을 선발하고 지역별로 청년공동체를 운영했다.

행안부는 오는 17일부터 7월 1일까지 신청접수를 받는다. 심사를 거쳐 7월 4일 대상자를 발표한다. 신청자는 관광자원개발, 사회적경제기업 설립, 정부사업 연계, 지역특화형 창업 등 모집분야별 지역활동 계획을 신청양식에 작성해 이메일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사업 대상자는 지역별·모집분야별로 청년 5명과 멘토 1명으로 청년공동체를 구성하고 선정된 멘토의 지원을 받아 지역정착 계획을 구체화하게 된다. 참가자들은 5개월간 맞춤형 컨설팅을 받는 한편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네트워크 행사 등을 추진한다. 특히 분야별 현장견학과 청년참여형 홍보기획, 창업 시제품 제작 지원 등 다양한 청년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참가한 청년에게 교육비와 활동에 필요한 실비를 제공하고 지역 멘토들에게는 교육계획 수립 및 진행에 따른 컨설팅비가 지원한다.

자세한 접수방법과 지원내용은 한국지역진흥재단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을 위한 사업설명회는 오는 20일 세종 행정안전부 별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