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15(일)
center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 지명자.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문재인 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에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낙점됐다.

현 문무일(58·18기) 검찰총장과는 연수원 다섯 기수나 차이가 나며, 검찰총장 임기제 도입 이후 고검장급을 거치지 않은 지검장급 발탁은 처음이다. 검찰 역사상 '파격'적인 총장 인사로, 정부가 검찰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윤 지검장을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 지난 13일 검찰총장 후보자에 4명이 추천된 지 나흘만이다.

윤 후보자는 자신보다 선배인 연수원 19~20기의 다른 3명을 제치고 전격 지명됐다.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5월 검찰 기수 문화를 파괴하고 검찰 내 요직인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됐을 때도 파격 중의 파격으로 평가됐다. 이후 이른바 '적폐청산' 수사를 지휘해오며 청와대의 신임을 받아왔다.

특히 이번에 또다시 윤 후보자가 2년여만에 검찰 수장에 파격적으로 지명되면서, 현 정부가 임기 내에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 과제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되고 있다.

그동안 차기 검찰총장의 핵심 과제로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등 검찰 개혁 관련 현안이 손꼽혀왔다. 해당 법안들은 현재 국회 패스트트랙에 지정돼있어 신임 총장이 취임한 후에 본격적인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

또 최근 검찰이 현 수사권 조정안에 거세게 반발하면서, 조직을 추스리고 향후 검찰 개혁을 함께 추진할 인물이 발탁될 것이라는 전망이 높았다.

청와대가 이날 윤 후보자 지명 배경으로 검찰 개혁과 조직 쇄신 등의 과제를 완수할 적임자로 봤다는 설명도 이를 뒷받침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탁월한 지도력과 개혁 의지로 국정농단과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검찰 내부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두터운 신망을 받아왔다"며 "우리 사회에 남아 있는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 개혁과 조직 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자는 전국 최대 규모의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주요 수사를 지휘하면서 수사권 조정 등 검찰 현안 관련 입장을 공식적으로 내비친 적은 없다. 그는 이날 지명 이후 취재진의 수사권 조정 관련 질문에도 "앞으로 차차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하지만 윤 후보자가 현 정부의 검찰 쇄신 표본으로 여겨지는 만큼 검찰개혁과 조직쇄신에 있어 정부의 추진 방향에 힘을 더해줄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관행적으로 이어져오던 내부 문화를 깬 첫 사례인 만큼 검찰 개혁에 적극 나설 것이라는 해석이다.

반면 검찰 내 대표적 '강골' 검사로 꼽히며 과거 검찰 수뇌부와 충돌한 전례도 있어 소신에 어긋날 경우 정부와의 갈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예상도 있다.

윤 후보자는 18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친 뒤 국회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최종 임명되는 수순을 밟게 된다.

이승원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