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23(수)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보잉 737맥스 여객기 결함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잉사가 17일(현지시간)부터 개최된 올해 '파리 에어쇼'에서 항공기 주문 계약을 단 한 건도 채결하지 못했다고 미국 CNBC가 보도했다.

항공컨설팅업체 IBA.iQ에 따르면 보잉은 737맥스 뿐만 아니라 모든 기종의 항공기에 대해 새로운 주문을 한 건도 채결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버스는 이에 반해 123대의 항공기에 대한 주문과 옵션(선주문)을 수주했다고 IBA.iQ는 전했다.

데니스 뮬렌버그 보잉 CEO는 "이번 에어쇼는 항공기 주문을 위한 것이 아니라 보잉사가 737 맥스를 다시 운행하는데 진전을 보이고 있다는 것을 고객과 업계에 안심시킬 수 있는 기회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며 "안전을 확보했을 때 운행이 재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에어버스는 중형 항공기 새 모델 A321 XLR을 출시하며 이번 파리 에어쇼에서의 수주전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에어버스는 17일 수백대의 임대 항공기를 운용하는 에어리스사에 신형 항공기 A321 XLR 27대를 포함해 100대의 항공기 110억달러(13조원)의 구매계약을 채결했다.

한편 올해 파리에어쇼 전체 항공기 주문량은 2016년 이후 최저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성구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