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1.14(목)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center
사진 제공 = 뉴시스


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하지만 지난 1월부터 강조해온 ‘참을성(patient)’이라는 문구를 통화정책 성명서에서 삭제하고 “경기와 물가에 불확실성이 있다”는 문구를 삽입함으로써 하반기 금리를 내릴 것이란 의도를 내비쳤다.

Fed는 19일(현지시간) 이틀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갖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2.25~2.5%에서 동결했다.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연방은행 총재가 0.25%포인트 인하에 투표하면서 만장일치가 이뤄지지 않았다.

Fed는 성명서에서 ‘참을성’ 문구를 삭제했으며, 경제 활동과 관련해 기존의 ‘견조하게 확장하고 있다’는 문구를 ‘완만하게 증가하고 있다’는 문구로 대체했다. 또 “경기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가했다. 이러한 불확실성과 불투명한 인플레이션 압력에 비춰 적절하게 행동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월 가에서는 다음달 30~31일 열리는 FOMC에서 ‘금리를 인하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Fed가 금리를 내리게 되면 2008년 12월 이후 10년만에 처음이다.

FOMC 위원들은 점도표에서도 금리 인하를 시사했다. 위원 8명 중 1명은 인하, 7명은 2회 인하를 예측했다.

올해 금리 인하폭을 두고 월가에서는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동결을 예상하고 있지만 바클레이즈는 7월 0.5%포인트, 9월 0.25%포인트 등 0.75%포인트 인하를 예상하고 있다.

이성구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