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24(수)

신중년, 청년, 임산부, 원로와 등 시민의 소리 듣는다!

center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오거돈 시장이 후보시절, 시민들과 만남을 가지고 있는 모습. [사진=오거돈 캠프]
[글로벌경제신문(부산/경남) 이채열 기자]
"시민들의 솔직한 목소리 듣겠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민선7기 출범 1년을 앞두고 6월 24일부터 27일까지 다양한 시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더 낮게, 현장 속으로" 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0일 부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청년실업, 저출산, 일자리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계층인 신중년, 청년, 임산부로부터 부산시에 바라는 바를 가감없이 들을 예정이다. 동남권 관문공항 등 부산시 주요현안 사항에 대한 원로들의 조언도 경청할 예정이다.

24일에는 퇴직을 전후한 신중년(5060)세대의 솔직한 목소리를 듣는다. 저출산, 초고령 사회에서 신중년층의 중요한 역할을 공유하고, 사회·경제 참여 지원방안 등 희망찬 인생 2막과 건강하고 활력 있는 삶을 위한 부산시의 지원대책을 모색하는 시간을 갖는다.

25일은 청년들의 탈부산 문제 극복을 위해 청년들에게 있어 부산의 의미란 무엇이며, 실제로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에 대해 자유롭게 대화할 예정이다.

26일은 '부산의 큰 미래! 아가맘과 행복 품다'라는 주제로 임산부 및 아가맘들의 부산시 정책에 대한 소감을 경청하고 정책제안 등을 통해 출산 친화적 부산을 위한 대안을 모색한다.

경청 투어 마지막 날인 27일에는 굵직한 부산시 현안에 대해 전(前) 국회의장 등 원로들로부터 조언을 듣고 민선 7기 시정운영 방향을 점검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변화를 바라는 시민들의 염원으로 민선 출범 23년 만에 정권교체를 이룬 만큼 시민들이 염원하는 바를 민선 7기 시정운영에 적극 반영해서 시민의 삶이 보다 풍성해지도록 하기 위해 더 낮게 현장 속으로 다가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부산=이채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