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06(금)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우리카드의 정규직원이 2013년 286명에서 올해 729명으로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카드는 고용구조 개선에 대한 사례 공유를 통해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고 다른 기업으로의 확산에 힘을 보탰다고 24일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9년 비정규직 고용구조 개선 지원단’ 발대식에서 신세계조선호텔과 함께 사례 발표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날 발표를 맡은 우리카드 허연욱 전무는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정규직 중심의 안정적인 인력 운용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파견업체 소속 직원 180명을 직접 고용하는 것은 물론 신입 사원 공채 등으로 정규직을 꾸준히 늘렸다"고 말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기존 숙련된 인원의 이탈을 막고, 좋은 일자리 창출이라는 인사 정책에 발맞춰 비정규직 제로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정규직 고용과 인사에 대한 원칙을 마련해 지속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