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24(수)
center
자료출처=날개병원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현대인의 고질병 중 하나인 척추질환의 주요한 원인은 잘못된 자세와 운동부족인 경우가 많다. 학생이나 직장인의 경우 장시간 앉아 있다 보면 무의식적으로 구부정한 자세를 취하기 쉬운데, 이 같은 자세는 몸의 중심인 허리에 무리를 주면서 허리디스크를 유발 할 수 있다.

요통은 전 인구의 약 80% 가량이 일생동안은 적어도 한 번 이상 심하게 겪는 흔한 질환이지만, 잘못된 믿음과 낭설로 인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전 인구 80%가 앓는 허리통증.. 요통의 원인은

요통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며, 허리를 삐끗하거나 낙상하여 생기는 외상성 원인도 있지만 잘못된 자세나 작업 환경에서 서서히 시작되는 퇴행성 변화로 인해 생기는 경우도 많다. 허리는 5개의 요추뼈 사이를 연결하는 관절 및 인대, 뼈와 뼈 사이를 완충하여 지탱하는 디스크 (추간판), 허리를 곧추세우고 운동을 하게 하는 근육군 및 힘줄 등 복잡한 구조로 이뤄져 있다.

이렇듯 요통의 원인은 성별, 연령, 유발 원인, 이환 부위에 따라 굉장히 다양하고, 원인에 따라 증상이 천차만별이라 정확한 진단 및 치료가 어렵다.

◆척추질환자 5% 정도만 수술 치료..비수술치료로 증상 호전 가능한데..방법은

척추질환 치료는 크게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나눌 수 있고, 환자 중 수술이 필요한 환자는 5% 미만에 불과하다. 그만큼 생활 속 나쁜 자세 교정과 운동을 통해 허리 근력을 강화하는 것이 우선이며, 통증이 지속되면 약물 요법, 물리치료, 체외충격파, 주사 요법 등 비수술적 치료로 증상의 호전을 기대해볼 수 있다.

뼈와 뼈 사이에서 완충역할을 하는 디스크는 가운데에 젤리처럼 생긴 수핵(Nucleus Pulposus)이 있고, 이 수핵을 보호하기 위해 둘러싸는 섬유륜(Annulus Fibrosus)으로 이뤄져 있다. 퇴행성 변화에 따라 디스크 수핵의 수분량이 떨어지고 반복적인 압박력이나 장력에 의해 섬유륜 틈으로 밀고 나와 신경을 압박하게 되면 요통 및 하지방사통(엉치 및 다리로 타고 내려오는 당기거나 저린 통증) 이 발생하게 된다.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장시간 앉아서 일하는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 비만, 흡연, 외상 등이 디스크 질환을 유발 시키는 요인으로 알려져있다. 일시적으로 허리통증이 생길 수 있지만 초기 치료를 미루다 보면 자세를 바꾸기 어려울 정도의 통증이 생길 수 있다. 더 심해질 경우 다리가 저리거나 당기는 통증과 함께 발가락이나 발목의 힘까지 약해 질수 있다.

◆허리디스크…정확한 진단과 수술 후 재활 치료가 중요

허리디스크는 방사선 검사와 이학적 검사를 통해 진단한다. 대표적인 이학적 검사는 침대에 누운 상태에서 한쪽 다리씩 들어 올려보는 검사(하지 직거상 검사; Straight Leg Raise Test) 로, 디스크 환자의 경우 다리를 조금만 들어 올려도 허리와 엉치, 다리에 심한 통증이 오기 때문에 올리는 각도가 제한된다.

그 외에도 근력, 감각, 신경반사 등의 신경기능에 이상이 있는지 평가한다. 또한 X-RAY를 통해 좁아진 척추 간격 및 요추 만곡의 감소를 관찰 할 수 있고 필요에 따라 전산화 단층촬영(CT)이나 자기공명영상검사(MRI)와 같은 정밀검사가 필요하다.

날개병원 박인웅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디스크 질환의 경우 증상이 다양하고 정확한 진단 및 적절한 치료가 어려운 만큼 요통이 제대로 치료되지 못하고 만성 요통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진단만 정확히 된다면 다양한 비수술적 요법으로 수술 없이 치료될 수 있다” 며 “무엇보다 자세교정 및 생활 습관 교정이 가장 중요하며, 요통이 있다고 해서 누워서 마냥 쉬거나 운동을 안 할 경우 호전되지 않고 만성 요통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박인웅 원장은 “대개의 경우 약물치료, 물리치료, 체외충격파나 주사 요법과 같은 비수술적 치료로 호전이 가능하나, 하지 근력 저하 및 대소변 장애와 같은 마비 증상을 보이는 경우 수술적 치료가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허리디스크 스트레칭으로 예방해야

허리디스크를 치료하고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평소에 바른 자세를 습관화 하고 같은 자세를 오래 취해야 할 경우 주기적으로 허리를 뒤로 펴서 신전해주는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비뚤어진 자세나 구부정한 자세, 허리를 오랫동안 구부리거나 쪼그려서 앉는 자세, 다리를 꼬고 앉거나 한쪽 무릎을 세워 앉는 자세 등은 허리디스크의 원인이 되고 증상을 악화시키는 만큼 삼가야 한다. 운동은 크게 신전운동과 굴곡운동으로 나누는데, 척추 불안정이 증가하거나 운동할 때 허리 통증이 심할 경우 운동은 중단하고 척추 전문의를 찾아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이재승 의학전문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