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06(금)
center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25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글로벌 AI 리더들과 인공지능 분야 석학들이 모여 AI의 진화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컨퍼런스, ‘ai.x 2019’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사진 출처 = SK텔레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25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글로벌 AI 리더들과 인공지능 분야 석학들이 모여 AI의 진화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컨퍼런스, ‘ai.x 2019’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ai.x2019’ 컨퍼런스가 세계적인 AI 전문가들과 학계 관계자의 지식·인적 교류의 장이 되고 연구·개발자 간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기여하는 것은 물론, 국내 AI 연구가 한층 성장하는 계기로 작용하길 기대하고 있다.

이날 컨퍼런스에서는 ‘인간 중심의 AI’를 구현하기 위한 글로벌 AI 핵심 인사들의 강연이 이어졌다.

먼저, SK텔레콤 김윤 AI센터장이 기조연설을 통해 "AI는 인간에게 양날의 검과 같다"며 AI가 인간에게 끼치는 긍·부정적 영향을 강조하는 한편, AI가 가진 가능성을 인간에게 유익하게 사용해야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이번 컨퍼런스에는 ‘시리의 아버지’로 유명한 시리 공동 창업자이자 AI기업가인 톰 그루버가 참여해, 시리 개발 경험을 통해 깨달은 ‘휴머니즘 AI’ 철학에 대해 강연했다. 이날 톰 그루버는 컨퍼런스 참가자들에게 인간에게 본질적으로 유익한 영향을 줄 수 있는 AI 개발을 당부했다.

이어서 스탠포드 대학의 제임스 랜디 교수는 강연에서 “AI는 인간을 대체한다기 보다는 보조할 수 있는 도구”라며, “AI를 잘 활용하기 위해서는 AI의 진화만큼 인간도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컨퍼런스에선 강연 외에도 SK텔레콤 장유성 Mobility사업단장의 진행으로 김윤 센터장과 톰 그루버, 제임스 랜디 교수 등 주요 참석자들이 ‘인간 중심의 AI”에 대한 각자의 생각과 입장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 밖에도 ‘음성인식을 위한 심층 생성 모델’을 주제로 구글 브레인의 헤이가 젠 연구원이, ‘고객 서비스를 위한 대화형 AI 플랫폼’을 주제로 PolyAI의 숀 웬 CTO가 강연을 하는 등 ‘인간 중심의 AI’를 주제로 다양한 강연이 이어졌다.

SK텔레콤 김윤 AI센터장은 “올해로 2년차를 맞은 ‘ai.x’ 컨퍼런스는 ’Human. Machine. Experience Together’를 주제로 진행됐다”며, “올해는 특히 “Human”에 초점을 맞춰 세계적인 AI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인간 중심의 AI 기술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진정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AI의 진화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식 공유와 인적 교류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 하겠다”고 밝혔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