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18(목)
center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 일본이 보복조치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 "일본의 보복성 대응조치가 나온다면 (우리도) 거기에 대해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일본 제철이 가진 포항제철 주식의 매각 배당금이 강제 집행되면 일본의 보복이 우려된다'는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대답했다.

강 장관은 다만 "상황이 더욱더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외교당국으로서는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준비하고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일본의 보복조치가 있을 경우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것은 일본과 전쟁하겠다는 것"이라며 "장관이 이렇게 답변해도 되는 것이냐, 외교부가 이 문제를 다루는 태도가 굉장히 걱정이 된다"고 따져 물었다.

강 장관은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말씀드렸다"면서도 "그만큼 상황 악화를 방지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말씀드린 것이다. 일본 당국에도 그렇게 이야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