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24(수)

미중 정상회담서 긍정적 시그널이 나온다면 원자재 가격 상승 폭이 확대될 듯 -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박상현 애널리스트]
금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금 가격은 지난 22일 장중 기준으로 1,400달러를 상회하면서 6월 중에만 7.4%의 급등세를 기록 중이다. 월간 기준 7%대의 상승 폭은 2016년 6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수준이다.

금 가격 상승 폭에는 다소 못 미치지만 은 가격도 6월 중 5% 이상의 상승 폭을 보여주고 있다. 금 가격와 함께 6월 들어 건화물 운임지수인 BDI 지수 역시 높은 상승 폭을 기록 중이다. 지난 21일 종가기준으로 BDI 지수는 1,239pt로 6월에만 약 13%이상 상승했다.

center
6월 들어 급등 중인 금 가격. 자료: Bloomberg,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

반면 구리 등 비철금속의 경우 최근 상승 흐름을 보여주고 있긴 하지만 21일 종가기준으로 구리와 LME(런던금속가격) 지수는 전월 말 대비 2.6%와 0.8% 상승에 그쳤다. 이 밖에 원자재와는 다소 차별화된 자산인 비트코인 가격은 6월 중 25% 이상 급등하면서 10,600달러 수준까지 급등했다.

이처럼 원자재 가격이 다소 차별화되고 있지만 금 가격을 중심으로 급등하는 배경은 당사의 24일자 보고서(달러 약세의 양면성)에서 언급한 달러 약세 요인과 유사하다. 즉 위험자산 선호 현상과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금과 은 가격이 대표적이다. 미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과 달러화 약세라는 위험자산 선호 심리와 함께 미중 무역갈등 우려 속에서 안전자산으로서 금과 은 수요가 늘어나면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구리 등 비철금속의 경우 안전자산으로의 매력은 떨어지지만 미 연준 정책 기조 전환 기대감과 달러화 약세 영향에 따른 위험자산 선호 심리 개선으로 그나마 소폭의 상승세를 기록 중인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건화물 운임지수인 BDI 지수의 경우에는 그동안 브라질 댐 사고 이후 급감한 철광석 물동량이 점진적으로 회복되면서 BDI 지수의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브라질 수출이 최근 반등하고 있음도 이를 뒷받침해주고 있다. 여기에 미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으로 개선된 위험자산 선호 심리도 BDI 지수 상승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금을 비롯한 원자재 시장을 둘러싼 환경은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미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팽배해지면서 달러화 약세 심리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금과 달러화의 투기적 거래 흐름을 보면 금에 대한 투기적 순매수 규모는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고 달러화에 대한 투기적 순매수의 경우 소폭 축소되는 움직임이다. 달러화에 대한 강세 기대감이 약화된 반면 금 가격의 추가 상승을 기대하는 투기적 거래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center
금, 은 및 구리의 투기적 거래 추이 : 금에 대한 투기적 순매수 포지션이 급증하고 있음. 자료: Bloomberg,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
역시 관건은 이번주 미중 정상회담 결과이다. 정상회담이 순조롭게 마무리된다면 금보다는 구리, 유가 등 비철금속 및 원유의 가격 상승 폭이 크게 나타나면서 원자재 가격 랠리가 이어지겠지만 실망스러운 결과가 나온다면 금을 제외한 여타 원자재 가격은 하락할 여지가 높다.

요약하면 미중 정상회담 결과에 따른 달러화 추가 약세는 물론 원자재 가격의 추가 랠리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무엇보다 순조롭게 회담이 마무리된다면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크게 강화될 공산이 높다.

하이투자증권 박상현 애널리스트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