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22(월)
center
5월31일 오전 현대중공업 노조가 회사의 물적분할에 반대하며 주주총회장인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사측과 대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현대중공업이 파업 중 불법행위를 주도한 노조원들에 대해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 노조는 부당한 징계를 거부하고 끝까지 맞서 싸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25일부터 파업 도중 폭력과 업무방해 등 불법행위를 한 노조 간부와 조합원 30여명을 대상으로 인사위원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파업이 노동위원회의 쟁의조정 절차를 거치지 않는 불법파업으로 보고 있다.

이번 징계 대상에는 파업기간 중 오토바이 등을 이용해 사내 물류 이동을 막거나 집기를 파손하고 사측 관계자나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동료들에게 폭력을 행사한 노조 간부와 조합원들이 포함됐다.

신원이 확인된 파업 참가자 300여명에게도 향후 인사위원회에 출석할 것을 통보한 상태다. 사측은 앞서 이와 별도로 노조 간부와 조합원 90여명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경찰과 고용노동부 등에 고소·고발했다.

또한 사측은 지난 12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관리직원과 동료를 폭행한 조합원 3명에 대해 해고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물류 이동을 방해하고 폭력을 행사한 불법파업 참가자들은 사규에 따라 엄정 조치할 것"이라며 "신원 확인절차가 계속 진행되고 있어 징계 대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노조는 사측의 노조원 징계 방침에 대해 부당한 조치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단체협약 조항의 파업 도중 조합원 신분을 보장한다는 내용을 내세워 징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노조는 지난 24일 물적분할 무효와 징계 중단을 요구하면서 부분파업을 벌였고 이날도 오후 2시부터 3시간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노조는 오는 26일도 4시간 부분파업을 하고 회사 정문 앞에서 민주노총, 금속노조와 함께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단체협약 129조는 파업기간 어떠한 사유로도 징계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노사가 합의안 단협마저 무시한 부당징계를 거부하고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라고 전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