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2.15(일)
center
이마트, 그린황도 복숭아(왼쪽) 및 신비 복숭아(오른쪽)/사진출처=이마트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이마트는 7월 3일까지 '신비 복숭아'를 총 30톤 물량과 '그린황도 복숭아'를 총 30톤 물량을 각각 판매한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신비복숭아는 천도와 백도의 각기 다른 두가지 장점을 하나로 합친 신품종 복숭아다.

표면이 미끈한 천도 복숭아는 '털 알러지' 등 복숭아 털을 싫어하는 소비자들에게 적합한 과일로 알러지부담없이 먹을 수 있다. 또한 출하시기도 복숭아 가운데 가장 빨라 6월 중하순부터 맛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천도복숭아는 백도에 비해 과육이 단단하고 과즙이 적다.반면 백도는 속이 부드럽고 과즙이 풍부하며 당도 또한 높은 것이 장점이지만, 주 출하시기가 장마가 지난 7월 중순 이후인 것이 단점이다.

따라서 이 둘의 장점을 살린 동시에 단점을 없앤 것이 바로 '하이브리드형' 신품종인 '신비 복숭아'다.

신비복숭아는천도처럼 겉이 붉고 털이 없으며, 속은 백도처럼 하얗고 부드럽다. 즙 또한 풍부하고 당도 역시도 10~13브릭스 가량으로 높은 편이다.

저장이 어려워 1년 중 단 2주만 먹을 수 있으며, 천도복숭아의 전국 총 생산량 7,000톤과 비교하면 신비복숭아 생산량은 60톤으로 단 0.8%에 불과해 희귀성면에서도 가치가 높다.

주산지는 경북 경천/영천 지역으로 전체 물량의 90% 이상이 이 곳에서 나온다. 가격은 1kg 기준 천도복숭아 '신선' 품종이 6,600원 수준이고 신비 복숭아가 일반적으로 1만원 수준임을 감안하면 50% 가량 높은 것이 특징이다.

신품종조생 황도인 '그린황도 복숭아'도 마찬가지다.

크게무모계와유모계로 나뉘는 복숭아는 무모계인 천도가 6월 중하순에 첫 출하 스타트를 끊는다. 이어유모계 백도가 장마 직후인 7월 초중순부터성출하기를 맞는다. 이후 백도가 잦아들 즈음인 8월부터는 황도가 뒤를 이어 받으며 9월까지 판매된다.

황도는 큰 편차없이 진한 단맛과 말랑한 과육으로 남녀노소 큰 사랑을 받고 있지만, 출하기가 가장 늦어 소비자들은 8월까지 기다려야만 했다.

따라서 이 시기적 틈새를 겨냥해 황도를 신품종으로 개발한 것이 '그린황도 복숭아'다.

품종 특성상 크기는 황도의 절반 정도로 작지만 황도의 진한 맛을 그대로 살렸다. 특히 휴지를 받치고 먹어야 할 정도로 과즙이 많아 복숭아 본연의 향이 강하게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그린황도는 2011년부터 본격 출하가 이뤄졌으며 최근 수년간 차츰 이름을 알려왔다.특히지난해 이마트에서는 2주간 1.5억원 가량이 판매돼 매출 호조세를 기록한 바 있다. 비중으로는 이 기간 발생한 황도 복숭아 매출액의 30%에 이른다.

그린황도 복숭아 역시도 희귀성이 높은 과일로 생산 물량(300톤)이 일반 황도(6만톤)의 0.5%에 불과하다.

판매가는 8월 출하 황도가 1kg에 7천원 수준이라면, 7월말 그린황도가 1만4천원 수준으로 2배 가량 높다. 산지는 전체 물량의 70% 이상을 생산하는 전북 남원 지역이다.

이 밖에도 이마트는여름 제철과일의 대명사인 자두(대석 품종)를 3kg 대용량으로 기획해 11,800원(1팩)에 판매한다.

이마트 이진표 과일 바이어는 "최근 새콤달콤한 맛을 선호하는 소비 경향에 따라 복숭아와 자두 수요가 지속 증가세"라며 "이를 고려해 이마트는 지금 이 때만 반짝 맛볼 수 있는 '희귀템' 복숭아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