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29(수)
center
원스톱 대출 마켓 플레이스(자료=금융위원회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이달 중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37건 가운데 8건의 서비스가 공개된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날 금융위원회는 7월 중 맞춤형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5건), P2P방식 주식대차 중계 플랫폼(1건), SMS인증방식 출금동의 서비스(1건), 스마트폰앱 기반 신용카드 결제 서비스(1건)가 출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4월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시행 이후 지금까지 5차례에 걸쳐 총 37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한 바 있다.

이번에 출시되는 대출상품 비교 및 협상 플랫폼은 핀다·핀셋·비바리퍼블리카·마이뱅크·핀테크 등 5개 업체가 실시간으로 개인 맞춤형 대출정보를 비교하고 원하는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금융회사의 대출조건을 한번에 비교할 수 있어 소비자 편의성이 증대되고 경쟁을 통한 금융회사의 금리인하 효과가 기대된다.

이달 중 디렉셔널은 블록체인 기반의 '주식대차 거래 플랫폼'을 통해 개인투자자에게 자유로운 주식대여와 차입기회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출시한다.

개인투자자들에게 주식대여 및 차입기회를 제공하고 실시간 호가테이블을 통해 합리적 시장가격에 따른 대차수수료를 결정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국NFC는 스마트폰앱 기반 신용카드 결제서비스를 선보인다.

신용카드 단말기를 POS 등 하드웨어 없이 소프트웨어 방식의 스마트폰 앱을 단말기로 이용하는 결제 서비스다.

스마트폰을 카드단말기로 활용해 카드결제가 이뤄지고 사업자 미등록 개인도 카드결제를 수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판매자 및 카드이용자의 결제편의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페이플은 'SMS 인증방식의 출금동의 서비스'를 내놓는다. 이 서비스는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SMS 인증방식의 출금동의를 거쳐 계좌를 등록하고 간편하게 결제하는 서비스다.

결제절차 및 계좌 간편결제의 계좌등록을 간소화해 계좌기반 결제의 프로세스를 단축하고 소비자의 편익이 증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앞으로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서비스가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컨설팅 등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소비자 피해, 금융시장 불안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혁신금융서비스 운영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