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21(월)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이 4일 오후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으로 국내 기업 총수들과의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필수 소재 수출 규제에 대한 해법 찾기에 나섰다. 한일 양국 정부간 갈등으로 사태가 장기화된다는 전망이 나온 가운데 이 부회장이 직접 물밑 교섭에 나서는 모양새다.

7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르면 이날 중 일본 출장길에 오를 예정이다. 이 부회장의 출장은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따른 영향이 예상보다 심각할 수 있다는 판단에 사태의 진원지인 일본 현지에서 해결책을 찾아보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 부회장의 일본 현지 방문 일정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본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해 재계 인사들과 만나 문제의 해법에 대해 의논할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최근 김기남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 경영진과 수차례 대책회의를 가진 데 이어 일본 출장 계획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일본 재계 인사들과 두터운 교분을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올해 5월 5G 분야 협력 확대를 위해 일본 도쿄에서 양대 통신사인 NTT도코모와 KDDI 경영진을 만나기도 했다.

지난 4일 방한한 일본 IT업계 거물인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단독면담에 이어, 재계 총수들과 회동에 나서며 이번 사태의 해법에 대해 논의했다.

당초 재계는 일본 정부의 움직임과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을 꺼려왔다. 재계는 "국제 관계에서 비롯된 문제라 개별 기업은 별다른 입장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경제 문제에서 불매 운동 등 양국 국민 간 감정싸움으로 격화되는 등 기업 경영인이 사건 전면에 나서기 부담스럽다는 분위기도 조성됐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수출 절차를 강화한 포토레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는 의존도가 큰 소재다. 소재의 품질이 반도체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대체품을 구하기도 쉽지 않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일본 정부의 발표 직후 구매 담당 임직원을 일본, 대만 등에 파견해 물량 확보에 나섰지만 일주일 분량 확보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직접 해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