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15(화)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1월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해 최태원 SK 회장의 의견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내 30대 그룹 총수들과 간담회를 연다.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등 5대 그룹과 총 자산 10조원 이상의 30개 기업 관계자, 경제 4단체장이 참석한다.

해외 출장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다른 임원이 대신 참석할 예정이다.

간담회는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된다. 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하고 기업인들의 발언이 이어진다.

기업인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모든 참석자들에게 발언 기회가 주어질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기업의 고충을 듣고 현실적인 대처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또한 대기업들이 부품·소재·장비 업체들과 협력해 주요 산업의 대일본 의존도를 줄이는데 힘써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정부는 기업과 함께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단기적인 대응과 처방을 빈틈없이 마련하겠다"며 "한편으로 중장기적 안목으로 수십 년간 누적돼온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정부는 부품·소재·장비 산업 육성을 국가 경제 정책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삼고 예산·세제 등 가용 자원을 총 동원해 기업을 지원하겠다"며 "기업들도 기술 개발과 투자를 확대하고 부품 소재 업체들과 상생 협력을 통해 대외 의존형 산업 구조에서 탈피하는데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기업 총수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지난 1월 15일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당시에는 25대 그룹 총수 등 130명의 경제인이 참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간담회 참석 대상을 30대 그룹으로 정한 것에 대해 "수출 규제 품목이 미치는 파급 효과와 아직 공식화되지 않았지만 추가적으로 있을 수 있는 품목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대부분의 산업을 망라하는 대기업이 대상이 된다"며 "이 부분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범위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