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15(화)

멘토링으로 축구전문 퇴직자에게는 일자리를, 유소년 선수에게는 체계적인 지도를 제공

center
김태복 HUG 부사장(가운데)와 정미애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부산울산경남 지역본부장(왼쪽) 및 김종민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일자리사업실장(오른쪽)이 ‘HUG 축구멘토링 사회공헌 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기부금 전달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HUG 제공]
[글로벌경제신문(부산/경남) 이석희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사장 이재광·이하 ‘HUG’)는 축구 멘토링으로 유소년 축구선수들의 지속적인 성장을 지원하고, 만 60세 이상의 축구선수 퇴직자에게 재능기부형 일자리를 제공하는 ‘HUG 축구 멘토링’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HUG 축구 멘토링’은 부산지역 축구전문 퇴직자(멘토)와 유소년 축구선수(멘티)를 일대일로 매칭하여 축구기술과 경험을 전수하는 HUG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HUG는 올해 시니어 멘토와 유소년 축구선수 멘티를 각 55명씩 선발하여 축구 멘토링을 추진할 예정으로 이를 위한 활동·운영비 6000만원을 사회공헌 협력기관인 보건복지부 산하기관인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을 통해 후원했다.

HUG는 작년부터 동 사업을 추진하여 취약계층 유소년에게 체계적인 축구 멘토링을 제공하고, 시니어에게는 시설관리 및 청소용역 등에 편중되었던 기존 취업의 한계를 넘어 창의적인 일자리를 제공한 결과, 작년 “부산시 협업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재광 HUG 사장은 “축구 멘토링 사업이 취약계층 유소년 축구선수들에게 꿈을 펼치는 계기가 되고, 축구전문 퇴직자분들에게는 새로운 삶의 활력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창의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인재양성과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부산=이석희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