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19(토)
center
박한기 합참의장과 심승섭(왼쪽) 해군참모총장 (사진 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지난 4일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 안에서 발견했다가 놓친 거동수상자는 인접 초소에서 근무하던 경계병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는 13일 "국방부조사본부는 수사단을 편성해 현장수사를 실시하던 중 이날 오전 1시 30분께 거동수상자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해당 병사는 경계초소에서 동료 병사와 근무 중 "음료수를 구매하기 위해 잠깐 자판기에 다녀오겠다"고 말한 뒤 소지하고 있던 소총을 초소에 내려놓고 전투모와 전투조끼를 착용한 채 나갔다.

이 병사는 초소로부터 약 200m 떨어진 생활관 건물에 설치된 자판기로 이동했고 음료수는 구매하지 못한 채 초소로 복귀하던 중 탄약고 초소 경계병에게 목격돼 수하(誰何)에 불응하고 도주했다.

국방부조사본부 수사단 25명, 해군 2함대 헌병 6명, 육군 중앙수사단 1명 등으로 구성된 수사본부는 현장검증을 통해 외부 침입흔적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내부소행으로 수사범위를 판단하고 조사에 들어갔다.

용의선상에 있던 동반 근무한 병사에게 "상황 발생 당일 경계근무 중 관련자가 근무지를 이탈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게 됐고, 해당 병사의 자백을 받아 검거하게 됐다.

이 병사는 동반 근무한 병사와 함께 두려운 마음에 자수하지 못하고 근무지 이탈사실을 숨기고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관련자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 후 적법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