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6(월)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여야 5당 대표들과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심상정 정의당 대표, 노영민 비서실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문재인 대통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여야 대표들을 만나 "지금 가장 시급하고 주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에 대해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또 우리 주력 제조 산업 핵심 소재·부품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지 그에 대해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 모두발언에서 "경제가 엄중하고 앞으로 더 어려워질 수도 있는 상황에서 여야 당 대표들을 모시고 대책을 논의하는 이런 시간을 갖게 돼 무척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더 크게는 지금의 한일 간 갈등을 조기에 해소하고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를 회복하고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까지 함께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지금 경제가 엄중한데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게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추경이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협력을 해 주시고, 더 나아가 소재·부품 문제에 대한 대책의 예산도 국회에서 충분하게 논의해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로서는 시급한 두 가지 문제를 오늘 중심 의제로 삼아서 집중 논의하고 초당적으로 합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며 "아마 대표님들도 하실 말씀이 많을 텐데 잘 경청하도록 하겠다. 잘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함께 둘러앉으니 참 좋다"며 "국민들께서도 걱정되는 시기에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 모으는 그런 모습을 보시는 것만으로도 희망을 갖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더 나아가서 꼭 필요한 일에 대해서 초당적으로 합의하고 공동 대응 하는 모습을 보여드린다면 국민들께서 매우 든든해 하실 거라고 생각한다"며 "좋은 메시지가 될 것이라 생각하고 정부와 기업의 협상력을 높이는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