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6(월)
center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8일 "내일 국회 본회의에서 대일 경제보복 규탄 철회 결의안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며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양보를 촉구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후 4시 청와대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동 모두발언에서 "내일 추경안(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고 대일 규탄 결의안을 통과하기 위해서는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을 여당이 양보해야 한다"며 "그래서 의회의 결정이 바뀌어야 한다. 이걸 봉쇄하는 건 옳지 않다. 상생의 정치를, 합리의 정치를 하는게 맞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지금의 한국은 정치, 사회, 역사, 윤리 등에서 일본을 압도하고 있다. 민주주의, 인권, 여성인권, 역사의식 등에서는 압도할 뿐 아니라 일본보다 우위에 있다. 경제 분야에서 일본이 앞서고 있지만 이번에야말로 일본에 올라설 기회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여야를 넘어 정파를 넘어 한 길로 가야하는 이유가 거기에 있다. 여의도에는 정쟁이 있지만 지금 우리 국민 앞에는 애국의 길이냐 매국의 길이냐 두 가지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애국의 길로 가기 위해선 일사분란해야 한다. 바늘귀에 실을 여러 가닥 꿸 수 없다. 하나의 실을 꿰어야 일사분란하다"고 전했다.

정 대표는 이어 "당연히 장기전으로 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경제 전쟁으로 굳어지기 전에 협상을 통한 해결로 가야 한다. 합리적인 해법을 마련해야하고 정부 대표 특사와 민간 대표 특사 등 복수의 특사를 조속히 보내야 한다고 본다"고 제언했다.

이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낙연 총리를 말씀했는데, 일본 국민을 상대로 한 대(對) 민간 외교 차원에서 김대중-오부치 선언 이끌어냈던, 또 기획했던 최상용 대사 같은 분이 민간 특사로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복수의 특사를 보내는 것도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와 함께 전국 초·중·고교와 대학교에 이번 사태에 관한 특별교육을 1시간씩 해야한다고도 했다.

이외 정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분권형 이원집정부제나 의원내각제로의 변화 필요성을 밝혔던 점과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연정에 나섰던 사례를 언급하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로의 선거법 개혁이 마무리되면 곧바로 개헌 작업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의 사연을 전하며 이들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