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6(월)
center
설빙 해외사업본부 조규효 이사(왼쪽에서 세번째)와 쿠웨이트 ‘무할라브 알가님(Muhallab Alghanim)’ 그룹 수나얀 알가님(Thunayan Alghanim) 대표(오른쪽에서 세번째)/사진출처=설빙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우리나라 전통 식재료를 활용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설빙이 이번에는 중동 시장 개척에 나서 ‘사막에서 빙수먹기’ 실현을 꾀한다.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은 최근 쿠웨이트 현지에서 ‘무할라브알가님(MuhallabAlghanim)’그룹 수나얀알가님(ThunayanAlghanim)대표와 만나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10월 쿠웨이트 1호점을 오픈한다고 18일 밝혔다.

쿠웨이트는 중동 트렌드를 선도하는 국가로, 1년 내내 30도가 넘는 열대성 사막 기후를 갖고 있어 빙수를 주력으로 시원하면서 스펙트럼 넓은 디저트를 선보이는 설빙에 제격이다. 또, 중동에 뻗어나간 한류로 한국식 음식과 디저트에 대한 관심이 높다고.

쿠웨이트에서 설빙1호점을 오픈할 무할라브알가님 그룹은 현지에서 부동산 사업을 기반으로 무역과 정부-기업 간 라이센싱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설빙은 지난해 8월 무할라브알가님 그룹과의 MOU 체결 후,공동으로 1년여의 타당성 조사와 1호점 입지 선정 작업을 진행했다.

설빙은 올해 10월 쿠웨이트 1호점 오픈으로시작해 GCC(아랍에미리트, 사우디 아라비아를 포함한 걸프아랍국 경제 협력체) 국가들로 사업 확장을추진한다. 현재 해당 국가에 대한 추가 협상이 활발히 진행 중으로 사막에서 인절미설빙을 먹을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한편,8개국에 진출한 설빙은 태국, 일본, 캄보디아, 캐나다에서 25개 글로벌 매장을 운영 중이다. 쿠웨이트 1호점을 포함해 연내 30호점까지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설빙 브랜드 관계자는 “쿠웨이트에서의 성공은 중동 국가 전체의 성공이라 불릴 정도로 고객 입맛이 까다로운 곳”이라며“다년간의 글로벌 사업 노하우와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브랜드라는 책임감을 가지고 쿠웨이트 사업에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