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6(월)
center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 주간 단위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리터당 1491.1원으로 전주 대비 4.6원 하락했다. 사진은 1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의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국제유가 하락세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5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휘발유 등 석탄·석유제품 가격이 큰 폭 하락했고 농축산물 값도 내려갔다.

1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는 103.49(2015=100)로 전월대비 0.3% 내려갔다. 지난 2월부터 지속 상승하다가 5개월 만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생산자물가는 국내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나타내기 때문에 통상 한 달 뒤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

전년동월대비로는 0.1% 올라 32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

지난달 생산자물가 변동에 주로 영향을 준 것은 국제유가 하락세다. 한은 관계자는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석탄·석유제품과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공산품 물가가 0.6%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두바이유가는 배럴당 평균 61.78달러로 전월(69.38달러)에 비해 11.0% 떨어졌다.

공산품 중 석탄 및 석유제품은 6.5% 내려갔다. 지난 1월 이후 5개월 만의 하락 전환이다. 나프타(-14.1%), 경유(-6.8%), 휘발유(-10.8%) 등을 중심으로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 TV용 LCD(-3.7%)와 반도체 D램(-5.3%) 등도 떨어져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물가도 0.4% 하락했다.

농림수산품은 0.5% 하락해 두달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출하량이 늘어난 영향으로 감자(-47.5%), 수박(-17.1%), 참외(-18.8%), 토마토(-12.2%) 등을 중심으로 농산물 값이 2.0% 내렸다. 닭고기(-1.6%) 등 축산물도 0.1% 하락했다. 수산물은 2.8% 올라 3월 이후 석달 만에 상승 전환했다.

서비스 물가는 제자리 걸음했다. 보험료 인상 등으로 자동차 보험(1.5%) 등 금융 및 보험 서비스 물가가 0.5% 오른 반면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는 0.6% 내려간 영향이다.

특수분류별로 보면 식료품 물가가 전월대비 0.2% 내려 두달 연속 하락세를 나타냈다. 신선식품(-1.4%)과 에너지(-1.5%) 물가는 모두 내려갔고 식료품 및 에너지 이외 물가도 0.2% 하락했다.

국내에 출하되는 상품과 서비스뿐만 아니라 수입상품과 서비스 가격까지 반영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105.39로 전월대비 0.5% 내렸다. 총산출물가도 공산품 등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0.7% 하락했다. 총산출물가는 국내 출하외에 수출을 포함하는 총산출을 기준으로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측정한 것이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