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6(월)
center
18일 화재가 발생한 일본 교토에 있는 유명 애니메이션 회사 스튜디오 건물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일본 교토(京都)에 있는 유명 애니메이션 회사에서 18일 오전 발생한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사망자가 33명으로 증가했다고 교토신문이 보도했다.

교토시 소방국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곳은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모모야마(桃山)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의 3층 스튜디오 건물로, 이날 오전 10시 35분께 화재 발생 신고가 들어왔다.

이번 화재로 건물 안에 있던 직원 등 33명이 사망했다. 사망자는 남성이 12명, 여성이 20명, 성별이 확인되지 않은 1명으로 알려졌다. 36명은 중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어, 사망자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신문은 이번 사건이 1989년 이후 일본에서 발생한 방화 사건 중 가장 많은 희생자를 낸 최악의 사건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목격자를 인용해 이날 불이 나기 직전 41세로 확인된 용의자 남성이 스튜디오 1층으로 들어와 "죽어라"라고 외치면서 휘발유 같은 액체를 뿌리면서 불을 붙였다고 방화 당시의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 남성은 플라스틱 용기를 들고있었으며, 현장에는 흉기도 떨어져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화재 발생 후 현장 인근 길거리에서 용의자를 긴급 체포했으나,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해 우선 치료를 받게 하고 있다. 치료를 받은 후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용의자는 교토 애니메이션 직원은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화재로 현장에서 소방차 49대가 출동해 진화에 나서 불은 대부분 잡혔다.

교토 애니메이션은 지난 1981년 창립된 애니메이션 제작사로, 본사는 교토 우지(宇治)시에 있다.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케이온' , ‘울려라 유포니엄’ 등 인기 애니메이션을 제작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